금천뉴스
뉴스 / 이슈
IBM, 국내 최고 데이터 책임자(CDO)의 59%, 의사결정 자동화 위해 AI 활용글로벌 최고 데이터 책임자(CDO)들의 데이터 관리 동향 공유하는 ‘2023 CDO연구 결과: 데이터를 가치로 전환하다’ 보고서 발표
노익희 기자  |  gcns05@daum.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3.09.12  10:48:56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금천뉴스 노익희 선임기자] IBM 기업 가치 연구소(Institute for Business Value)와 옥스포드 이코노믹스(Oxford Economics)가 함께 실시한 ‘2023 최고 데이터 책임자(Chief Data Officer, CDO) 연구 결과: 데이터를 가치로 전환하다(Turning data into value)’ 조사에 따르면, 국내 CDO 중 59%는 이미 인공지능(AI)를 사용해 의사결정을 자동화하고 있다고 응답했다.
 
이 보고서는 2022년 4분기 한국 CDO 75명을 포함한 전 세계 30여개국의 CDO 300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이다. 본 보고서에서는 동종 업계 대비 데이터 전략 및 관리에 투자를 최적화하면서도 보다 큰 비즈니스 성과를 창출하는 조직 내 CDO를 ‘데이터 가치 창출자(data value creators, DVC)’로 분류했다.
 
전 세계 CDO중 8%, 한국에서는 7%만이 DVC로 나타났다. 흥미로운 점은, DVC는 다른 CDO에 비해 AI를 보다 적극적으로 활용했다. DVC의 64%가 AI를 사용해 의사결정을 자동화한다고 응답한 반면, 국내 CDO 중 59%, 글로벌 CDO는 38%가 이 같이 답변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 DVC의 75%가 데이터에 AI를 적용해 보다 나은 의사 결정을 신속하게 내린다고 응답한 반면, 국내 CDO의 47%, 글로벌 CDO의 55%가 이 같이 답변했다. 비즈니스 혁신의 순간에서도 AI는 돋보였다. 국내 CDO들은 비즈니스 혁신을 위해 활용하는 주요 기술로 AI/머신러닝(ML), 사물인터넷(IoT), 그리고 프로세스 및 태스크 마이닝을 손꼽았다.
 
조사 결과 전반적으로 한국CDO의 AI 활용도는 DVC 대비 낮은 것으로 파악되었다. DVC들은 지능형 자동화와 같은 AI 기술을 비즈니스 생산성, 품질 및 규정 준수를 지원하는 의사 결정 프로세스를 간소화하는 데 적극 활용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 IBM '2023 최고 데이터 책임자(Chief Data Officer, CDO) 연구' 표지(사진= IBM 제공)
 
DVC는 활발한 AI 활용 외에도 다음 4가지 항목에 전원 동의하며 성공적인 데이터 관리를 위한 로드맵을 제시했다.
 
먼저 ▲DVC 전원이 데이터가 가져오는 가치에 대해서 명확하게 알고 있다고 답한 반면, 국내 CDO는 69%가 그렇다고 응답 ▲ DVC 전원이 데이터 투자는 조직의 비즈니스 성장을 가속화한다고 동의한 반면, 국내 CDO는 79%가 이에 동의했다.
 
또 ▲DVC 전원이 데이터는 비즈니스 혁신의 핵심 요소라고 동의한 반면, 국내 CDO는 69%가 이에 동의 ▲DVC 전원이 조직의 에코시스템 파트너들과 함께 데이터 전략에 대해 적극적으로 소통하고 있다고 답한 반면, 국내 CDO는 93%가 이같이 답변했다.
 
 
한국IBM 컨설팅 이제원 전무는 “AI와 데이터의 결합 등 차세대 데이터 기술 활용은 적은 비용으로 보다 높은 비즈니스 가치를 창출할 수 있는 가장 적합한 방법”이라고 강조하며 “국내에서도 이미 많은 기업들이 AI를 활용하고 있고, 나아가 생성형 AI의 도입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AI 기반의 변화와 혁신의 방향성을 명확하게 수립하고, AI 활용 범위와 데이터 투자를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간다면 더욱 많은 CDO들이 DVC로 거듭 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 저작권자 © 금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노익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금천뉴스 서울특별시 금천구 금하로 793, 118호 (시흥동 벽산 1단지상가)  |  대표전화 : 02-803-9114  |  팩스 :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민주
등록일 : 2011.10.28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04923   |  발행인 : 배민주   |  편집인 : 노익희
Copyright ⓒ 2011 금천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gcns@hanmail.net